미러 - 영화정보, 예고편, 리뷰, 촬영지 - CineCine.co.kr
  
영화 상영시간표
영화관 안내
개봉예정작
제작중인 영화
주말영화 가이드
클릭! 동영상
시사회 소식
영화 뉴스
촬영지 여행안내
영화소식지
씨네 테마
공중파 TV
케이블 TV
TV 시청률

평 점 :
제작국가: 미국
제작년도: 2008
국내개봉: 2008/09/18
장 르: 스릴러/서스펜스
상영시간: 111분
관람등급: 18세 이상 관람가
-- STAFF --
감독: 알렉산더 아자
출연: 키퍼 서덜랜드, 폴라 패튼, 에이미 스마트, 마리 베스 페일, 존 슈랍넬
제작사: Regency Enterprises / New Regency Pictures
수입배급: (주)이십세기 폭스코리아
미러 (Mirrors)

거울속에 봉인된 악의 기운이 깨어난다!
거울 속에 봉인된 악의 기운이 깨어난다!
동료 형사를 죽인 실수로 직위는 물론 가족과 떨어져 모든 것을 잃게 된 전직 경찰 벤 카슨(키퍼 서덜랜드)은 실패한 자신의 삶을 되돌리기 위해 화제로 폐허가 된 백화점의 야간 경비 일을 시작한다. 난파된 유령선처럼 버려진 건물 안, 순찰 도중 이상할 정도로 깨끗하게 빛나는 대형 거울을 발견한 벤은, 이후 거울을 통해 자기 자신과 주변을 둘러싸고 사악한 기운이 위협해 오고 있음을 깨닫게 된다. 급기야 여동생의 끔찍한 죽음을 겪게 되면서 어두운 힘의 실체를 밝히기 위해 나선다.

마침내 50년 전, 거울 속에 갇혀버렸던 악령들이 '에세커'라는 인물을 이용해 현실 세계로 접근했음을 알게 된 벤. 상상할 수도 없는 끔찍한 일을 저지를 수 있는 거울의 공포는 이제 서서히 벤의 주변으로부터 뉴욕 시민 전체를 혼란에 빠뜨리게 되고, 벤은 거울 속에 봉인되었던 악의 기운에 맞서 뉴욕 시민들을 구해내야만 하는 절체절명의 위기에 빠지는데...
[미러] 미러   - 김윤희
이 영화는 한국영화 <거울속으로>의 리메이크작이다. 그러나 사실 거울이라는 소재를 활용하는 공포영화라는 점과 주인공이 전직경찰이었다는 점을 제외한다면 그리 큰 연결고리를 찾기는 어려워보인다. 뭐 사실 <거울속으로>를 본지도 워낙 오래돼서 구체적으로 어떤 작품이었는지 뚜렷히 기억에 남는 것도 없긴 하다. 그저 충격적으로 잘 만들어진 오프닝이 있었다는 것과 그와는 반대로 결말은 기가 찰 정도로 초라하고 황당했다는 것 정도다. 영화 초반 <여고괴담 두번째 이야기>의 주인공이었던 이영진이 등장해 거울속의 자신에 의해 스스로 목을 그어 자살하는 장면은 매우 인상적이었다. 눈이 부실 정도로 새하얀 타일 위에 쓰러진 여자의 옆얼굴과 타일 틈을 타고 조용히, 그러나 규칙적으로 흘러나가던 피가 아직도 생생하다. 오프닝의 거울 속 자살장면만큼은 한국의 그것이 훨씬 나았다.

그러나 초반의 거울 자살 신을 제외하면 영화는 원작과는 전혀 다르게 흘러간다. 굳이 리메이크작이라고 부를 필요도 없어보인다. <미러>는 아주 잘 만든 영화는 아니지만, 그럭저럭 보통은 가는 공포영화다. 탁월한 시각효과와 음향효과로 보는 이를 사로잡고, 예상치 못한 극단의 고어신으로 충격에 휩싸이게 한 다음 비교적 뻔한 결말로 우리를 이끄는 것이다. 공포영화란 늘 그러하듯이 악이 이겨야 제맛이다. 죽은 줄 알았는데 살아나는 그 악이 있어 공포영화가 매력적인거 아니겠는가.

알렉산더 아자, 혹은 알렉상드르 아야 감독은 과거 꽤나 잔인했던 것으로 기억되는 영화 <익스텐션>의 연출자다. 그런 명성이 어디 가겠는가. 그는 이 작품속에 현대 헐리우드에서 만들어낸 평범한 상업 공포영화 답지 않게 꽤나 "격한" 장면을 삽입하여 눈길을 끈다. 바로 주인공의 여동생이 거울 속의 자신에 의해 살해당하는 장면인데... 와, 공포영화 꽤나 봤다고 하지만 의외로 강한 장면에 솔직히 좀 충격받았다.


E-mail: cinecine@amicom.co.kr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 주소 무단수집 거부 | 기자 모집
Copyright ⓒ 2001-2017 ㈜아미컴 All rights reserved.